#Future #Organisationaldesign #Future-scenario #Flexibility 
#퓨쳐시나리오 #기업내부외부유동성 #기업조직변화 #미래기업구조

Project Statement
컨설팅 회사(지식 집약 기업)를 위한 미래 조직 설계
Future organisational design for knowledge intensive companies

Project Output   
기업 구조도, 웹 (소프트웨어)
Tangible company structure map, Web (Software)

Project duration
Sep.2019 - Feb.2020

Role
서비스 디자인/기획 25%, UI 디자인 100%
Service design 25%, UI Design 100%

Client
Thoughtworks
산업 데스크 조사, 산업 전문가 인터뷰 
Industry desk research, Interview with industry experts

컨설팅과 같은 지식 집약적 산업에서 개인과 HR이 수행하는 역할로 인해 변화하고 있는 상황 및 개인과 기업 간의 관계에 초점을 맞추고 업계 전문가들과의 인터뷰로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미래에는 회사와 개인간의 관계가 변화될 것이라는 가정하에 현재 개인이 정의하는 회사, 선망하는 회사의 모습을 그려보았습니다.

We focused on the changing dynamics and relationship between individuals and companies due to the key role that individuals and HR play in knowledge-intense industries like consultancy. We started out with interviews with industry professionals, ​​​​​​​
그리고 추가 연구(워크샵, 인터뷰)를 통해 주요 추세와 시장 및 미래의 변화 시그널을 정의했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미래를 주제로한 36개의 미래 시나리오를  작성하고, 이를 취합하여 4개의 개별 시나리오로 범위를 좁혔습니다.

And through further research, defined main trends and signals of change. We then used this to create 36 future scenarios about the topic, later narrowing them down to 4 distinct scenarios.​​​​​​​

퓨처시나리오 작성, 1차 프로토타이핑
Create future scenarios / Prototyping 01

우리는 각 시나리오의 어떤 측면이 그들과 관련이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Thoughtworks에서 시나리오 프로토타이핑 세션을 진행했습니다. 대부분 회사에서 개인의 역할이 증가하는 것에 대한 피드백은 1 차 인터뷰와 일치 했으며 5-10 년 후에 더 두드러질 문제를 정확히 찾아 낼 수 있었습니다. 바로 측면 경력 이동 또는 경력 탐색에 대한 지원 부족 및 직원 또는 지식 유지에 대한 회사의 도전이었습니다.  즉 컨설팅 회사는 직원을 유지하고 회사 지식을 키울 수 있도록 보다 유연하고 육성 할 수있는 새로운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We prototyped these scenarios for a third round of interviews at TWs to find out what aspects of each scenario are relevant to them. The feedback that we received, which were mostly about the increasing roles of individuals in the company, corresponded well with our first round of interviews and we were able to pinpoint these problems that will be more prominent in 5-10 years; the lack of support for lateral career moves or career exploration and the company’s challenge to retain employees or knowledge. So consultancy companies need to start finding new ways to be more flexible and nurturing to retain employees and grow company knowledge.



Feedback

피드백의 대부분은 회사에서 개인의 역할 증가에 관련된 의견이었고, 이는 1 차 인터뷰 결과와 상당 부분 일치했습니다. 
✨ 지식과 개인의 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개인의 역할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의 증가 필요
✨ 회사 내부에서의 새로운 개인 니즈와 기대를 충족하는데 필요한 유연성
✨ 개인의 네트워크가 조직에 가져올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활용
✨ Alumni 네트워크의 잠재력과 기회


The feedback that we received, which were mostly about the increasing roles of individuals in the company, corresponded well with our first round of interviews
the increase of roles of individuals and new business models to retain knowledge and individuals 
(company’s) flexibility required to meet the new personal desires and expectation
✨​​​​​​​How to harness the new dynamics that an individual’s network can bring to the organisation 
✨​​​​​​​Alumni network’s potential and opportunity

우리는 측면 경력 이동 또는 경력 탐색에 대한 지원 부족 및 직원 또는 지식 유지에 대한 회사의 도전이 5-10년 후에 더 두드러질 문제라고 설정했습니다.  즉, 미래 컨설팅 기업은 인력을 유지하고 회사 지식을 키울 수 있도록 보다 유연하고 새로운 방법을 모색해야 합니다.

We were able to pinpoint these problems that will be more prominent in 5-10 years; the lack of support for lateral career moves or career exploration and the company’s challenge to retain employees or knowledge.
And so consultancy companies need to start finding new ways to be more flexible and nurturing to retain employees and grow company knowledge. 


Problem Statement
앞으로 개인은 현재의 비즈니스 모델 / 컨설팅 조직 시스템에서 지원할 수 없는 
다양한 기대치와 커리어를 갖게 될 것입니다.
In the future, individuals will have increasingly diverse expectations and career paths that can not be supported by the current business models / organisational system of consultancies.



Mission Statement
이러한 다양한 개인의 전문적인 요구를 지원하며, 
미래에 대한 적응성을 높일 수 있는 컨설팅 회사를 어떻게 설계 할 수 있을까요?
How might we design a consultancy company that can support these diverse individuals’ professional needs, therefore heightening its adaptability to the future?


Company structure


미션과 문제점을 기반으로 회사 구조에 대해 아이데이션을 시작했습니다. 큰 다섯개의 축은 회사의 부서를, 검정 공은 개인을 나타냅니다.  y축은 직급을 나타내고 z축은 부서간의 이동을 나타냈습니다. 아마 미래 사람들은 자신의 부서에 국한되지 않고 전문 지식에서 벗어나 다른 부서 역할을 배우고 상호 작용 할 수 있습니다. 이것이 회사 구조에 반영되면 이와 같은 3 차원 구조가 됩니다. 회사 내부의 개인의 변화와 함께 변화하는 유기적인 구조라고 볼 수 있습니다. 즉 현재 위로만 올라가는 움직임은 미래에 여러 방면으로 다각화 될 것이고 이 또한 성장이라고 불릴 수 있는 시스템이 될 것입니다.

Next, we’ll explain W&T’s company structure. If we think these poles as different departments with different levels of seniority, people are not confined to their own departments, but are free to branch out of their expertise to learn from, interact with, and try out other department roles.

When this is reflected in the company structure, it becomes a 3-dimensional structure like this. It is also organic- something that changes along with the changes of individuals inside the company. 
Personas

Next are our personas, who we are designing for. First of all if we look at Gina’s career journey, we can see she has moved her career paths internally five times in three different but related departments during the last seven years. This is what we mean by lateral career movements;  when someone changes roles or positions to gain different skills and expertise because going up is not the only way. For Gina, she has recently moved to W&T’s London office from the Sydney office, where she is meeting challenges like having to build her professional rapport and network from scratch. 

Lynn on the other hand, used to work at W&T after which she transferred to another company to acquire new knowledge and expertise. 6 years later, she has been re-recruited by W&T to bring in the new knowledge into the company. 

Finally, Alo has built up his consultancy skills in W&T for over 10 years, when he receives an offer from a previous client wanting to personally subscribe to his consultancy service for five years to help stabilise the new internal consultancy team in their company.  This situation could lead to a loss of a talented individual for W&T, so they need to find a way around this problem.


Implementation


우리는 이 구조를 나무를 심고 키우는 숲의 컨셉을 담아 TREASE라고 부르기로 했습니다. TREASE는 W & T와 같은 대부분의 중견 컨설팅 회사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글로벌 지사를 보유한 6-10k 직원이 현재 프로젝트 기반 비즈니스 프로세스에서 일하고 있고, 가장 중요한 것은 직원에게 더 많은 자율성과 유연성을 제공 할 수 있습니다.


W&T’s company structure. If we think these poles as different departments with different levels of seniority, people are not confined to their own departments, but are free to branch out of their expertise to learn from, interact with, and try out other department roles. When this is reflected in the company structure, it becomes a 3-dimensional structure like this. It is also organic- something that changes along with the changes of individuals inside the company. And in this context, we will explain more about the company’s process and operation through TREASE, an online platform we have created for W&T.
Company Structure - Prototyping 02

W&T 및 TREASE의 개념은 Thoughtworks의 전문가 및 직원들과 함께 세 번의 심층 세션(프로토타입, 테스트)을 통해 수정 되었습니다. 그 중 하나는 관리를 위해 메타 데이터 생성에 관한 아이디어를 얻었고 또 하나는 더 많은 개인적 정보를 위한 부시라는 아이디어를 얻었습니다.

The concept for W&T and TREASE were both prototyped, tested, and revised through 3 in-depth sessions with professional experts at TWs, during one of  which we got the idea of creating meta-level data for management and during another, the idea of bushes for more personal details.



Trease

Trease는 W & T의 내부 플랫폼으로 모든 직원과 경영진에게 숲(회사),  홈그라운드(부서), 나무(전문적인 전문 지식 또는 관련 소프트 기술)형태로 제공됩니다. 작은 나무는 상대적으로 새로운 기술이고 나무가 클수록 해당 부서에서 특정 전문 지식을 가진 더 숙련 된 사람들이 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즉 전문 지식이 쌓일수록 나무는 더 커집니다. 색상이 있는 나무는 각각의 다른 전문지식을 나타내는 반면, 흰색 나무는 트렌드와 지속적으로 변화하는 고객 요구 사항을 살펴보고 새로운 전문 지식을 나타내거나 새로운 나무를 나타냅니다. TREASE에서 직원은 회사 숲의 수렵가가되어 다양한 프로젝트에서 자신의 목재 컬렉션을 재배합니다.

Trease is W&T’s internal platform available for all employees and management in the form of a forest as the company, departments as home ground, and trees as professional expertise or relevant soft skills. Smaller trees are relatively new skills while bigger trees mean greater expertise with a likelihood of more skilled people in the department with that particular expertise. Different colours represent different skills, while the white trees represent an expertise that looks into trends and constantly changing client demands, seeking what new expertise, or in this platform new trees, the company should plan to plant next. In TREASE, employees become foragers in the company forest, working in different projects to grow their own collections of timber.